본문으로 바로가기
  • 로그인
  • 회원가입
  • 아이디패스워드찾기
  • 사이트맵
  • 전국뉴스
  • 울산뉴스
  • 뉴스데스크 다시보기
  • 뉴스투데이 다시보기
  • 뉴스제보
  • 앵커소개
베스트프로그램 : 굿모닝새아침 입니다
home Home : NEWS : 뉴스데스크
뉴스데스크
갈 길 먼 중학교 무상급식
이돈욱    조회 : 61    작성일 : 2017-06-19
◀ANC▶
울산의 중학생 무상급식 비율이 전국에서
가장 낮다는 보도, 여러번 해드렸는데요,

울산시의회에서 나온 자치단체 지원예산
확대 요구에 대해
김기현 시장이 부정적인 의견을 밝히면서
교육청의 무상급식 확대 정책에 차질이
예상됩니다.

이돈욱 기자입니다.
◀END▶

◀VCR▶
울산의 무상급식 수준은 전국 최하위입니다.

초등학생 전면 무상급식이 올해 3월에야
시행됐고, 중학생 무상급식 비율은 전국에서
가장 낮은 24.5%에 그치고 있습니다.

예산 지원이 부족하기 때문입니다.

울산의 올해 무상급식 예산은 405억원 가운데
시청 예산은 25억원에 그쳤고, 각 구·군의
지원도 36억원에 불과합니다.

cg)비율을 따져봤더니 울산은 85%를 교육청이
부담하고 있고, 울산시는 전국 평균의 1/3
수준, 구·군청은 절반 수준만 부담하고
있습니다.cg)

각계 각층의 급식 예산 확대 지원 요구가
잇따르는 가운데, 시의회에서도 중학생 전면
무상급식 요구가 터져 나왔습니다.

◀SYN▶ 변식룡 / 울산시의회 부의장
이 시대정신의 무상급식은 포퓰리즘 정책이 아니라 교육 환경을 개선하는 지역 개발 정책인 것입니다.

하지만 김기현 시장은 무상급식 점진적
확대에는 동의 한다면서도, 시의 예산 지원
확대에는 선을 그었습니다.

◀SYN▶ 김기현 시장
교육청에서 그 예산 사정과 정책 방향에 따라 먼저 예산 배정을 충분히 한 다음 우리 시와 협의하는 것이 당연한 순서라고 하겠습니다.

지자체의 예산 지원을 전제로 중학생 무상
급식을 단계적으로 시행하려던 교육청의 정책도
차질이 불가피하게 됐습니다.

S/U)예산을 둘러싼 교육청과 울산시의 엇박자
속에 울산의 무상급식 확대는 당분간 쉽지
않을 것으로 보입니다.

MBC뉴스 이돈욱입니다.//
리스트